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News
세상을 이롭게 하는 글로벌 기업

뉴스

  • 제목
  • 방위사업청과 ‘특수작전용 기관단총 Ⅱ형 사업’ 공급계약 체결
작성일
2023-05-17
조회수
2,371
첨부파일1
 0517_STC-16_5.56mm_특수작전용_기관단총_사격사진.jpg  

▣ 지난해 1년 동안 시험평가 거쳐 4월 13일 최종 전투용 적합판정, 40년 된 K1A 기관단총 대체

▣ 미래 군 전투력 증강 위해 세계적 경쟁력 갖춘 차세대 소총 기반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우리 회사는 방위사업청과 ‘특수작전용 기관단총 Ⅱ형 사업’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특수작전용 기관단총 Ⅱ형 사업’은 대테러나 시가전 등의 특수작전을 위한 특수부대용 소총 공급을 경쟁 입찰로 선정해, 특수전 부대에서 40여년간 사용된 낡은 K1A 기관단총을 대체하는 사업이다. 우리 회사는 경쟁 입찰에서 ‘STC-16’ 5.56mm 특수작전용 기관단총(이하 STC-16)이 선정됨에 따라 지난해 1년 동안 군 요구 성능을 만족시킬 수 있는 혹독한 시험평가들을 거쳐 4월 13일 최종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금년 말부터 국내 특수부대 등이 사용할 수 있도록 공급되며, 그 동안 총기와 별도로 구입, 장착됐던 소음기가 국내 최초로 포함될 예정이다.

 

STC-16은 소총 개발의 세계적 트렌드인 ‘모듈화’ 개념을 적용해 독자기술로 개발됐다. ‘모듈화’는 필요에 따라 총열, 총열덮개, 개머리 등을 다양하게 교체할 수 있는 방식이다.  최신 제조 기술을 적용해 생산함으로써 정확도 및 내구성이 향상됐다. 다양한 작전환경에 따른 군 요구사항을 맞추는 것은 물론, 시가전과 공수낙하 등 특수작전 시 무게와 총열 길이가 짧아야 되는 점을 고려했으며, 도트 사이트, 후레쉬, 레이저 표적 지시기 등 다양한 부수기재들도 장착할 수 있게 해 작전운용성도 극대화했다. 좌우수를 고려해 양손을 다 사용할 수 있는 편의성을 갖추었으며, 부품개선을 통한 정비성도 향상됐다.

 

특수사업본부 관계자는 “소구경 화기 분야도 ‘K-방산’ 시대에 발맞춰 현대전이 필요로 하는 가볍고, 정확성이 뛰어난 무기들을 지속적으로 연구, 개발하며 미래 국방력 강화에 앞장서고 있다”며 “이번 STC-16의 공급 물량이 다소 적긴 하나, 미래 우리 군 전투력 증강을 위해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특수작전용 기관단총에 이어 차세대 소총의 기반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현재 여러 국가들과 진행 중인 수출 협의도 성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