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News
세상을 이롭게 하는 글로벌 기업

뉴스

  • 제목
  • SNT모티브, 독자개발 K16/K16E/K16D 기관총 첫 출하 “성공적 군 전력화 바탕으로 해외수출도 확대할 것”
작성일
2021-12-15
조회수
709

▣ 15일 SNT모티브 부산 본사에서 7.62mm K16/K16E/K16D 기관총 첫 출하식 열려 

▣ ‘7.62mm 기관총-Ⅱ 구매사업’ 선정 전후로 육‧해‧공군 및 해병대 운용 엄격한 평가 거쳐 전력화

 

우리 회사가 독자개발한 7.62mm K16/K16E/K16D 기관총 군 전력화의 성공적 시작을 알렸다.

 

우리 회사는 15일 부산 본사에서 회사 및 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7.62mm K16(기본형)/K16E(공축형)/K16D(승무원형) 기관총 첫 출하식을 열었다. SNT모티브의 K16 기관총 3종은 ‘7.62mm 기관총-Ⅱ 구매사업’ 평가에 따라 2019년 12월부터 2020년 8월까지 계절별 기능시험, 발사속도, 분산/정확도 등 작전운용성능과 군 운용 적합성, 전력화 지원요소 충족성 및 실용성 검사 등을 거쳐 ‘전투력 적합 판정’을 받아 최종 선정됐다. 특히 K16D 기관총은 육군 전차/장갑차/헬기, 해군 함정, 공군 헬기, 해병대 장갑차 등에서의 작전 운용 평가까지 모두 거쳤다. 

 

이에 따라 우리 회사는 올해 6월 7일 방위사업청과 ‘7.62mm 기관총-Ⅱ 구매사업’ 계약을 체결하고, 제식명칭이 K16/K16E/K16D로 확정된 각 기관총들의 야전운용평가(FT, Field Test)도 실시했다. 이로써 K16 기관총 3종은 구매사업 선정 전부터 후까지 치러진 각종 엄격한 시험평가를 모두 통과하며 최종 전력화를 할 수 있게 됐다.

   

노후화된 M60 기관총을 대체하기 위해 개발된 7.62mm K16/K16E/K16D 기관총은  모두 총열을 쉽게 교환이 가능하도록 교환용 손잡이를 부착했고, 개방형 소염기를 적용해 사격 불꽃이 저감되도록 만들어졌다. K16 기관총은 근접 전투 시 소대 지원 및 보병분대 배속으로 적 밀집 부대 등 지역 표적 제압용으로 운용된다. K16E 기관총은 전차에 주포와 공축으로 탑재해 기계화부대 근접전투 지원용으로 운용되며, K16D 기관총은 전차, 장갑차, 헬기, 함정 등에 탑재해 기계화부대 근접전투 지원을 비롯해 항로상 또는 착륙지대에 위협이 되는 표적 제압용으로 운용된다.

 

이번 출하식 행사에 참석한 방위사업청 관계자는 “‘7.62mm 기관총-ll 사업’은 노후화된 M60 기관총을 30년만에 우리 무기로 대체하고, 열영상 복합 조준경도 중대급 이하 부대에 처음 전력화되는 매우 의미 있는 사업으로, 이를 통해 소부대 전투력 향상 등 전력 강화가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전자광학 전문 방산업체인 이오시스템 관계자는 “K16 기관총에 장착되는 열영상 복합 조준경은 다양한 전장환경에서 기관총의 주‧야간 작전요구성능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며 “안정적 양산을 통해 군 전투력 증강에 지속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회사 특수영업팀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5.56mm 화기의 화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의해 7.62mm 총기 수요가 많아졌고, 특수작전이 중요시되며 전차, 장갑차, 헬기 등 도입이 확대됨에 따라 7.62mm 기관총 장착 수요도 확대되고 있다”며 “현재 여러 국가에서 K16 3종 기관총에 대한 문의가 오고 있으며, 이번 성공적 군 전력화를 바탕으로 해외수출을 더욱 확대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